본문 바로가기
독일 생활/독일인은 누구인가?

진정한 선진국, 선진 시민 독일사람들

by 댄초이 2021. 2. 6.

진정한 선진국, 선진 시민 독일사람들

사람 사는 세상, 어디나 비슷하다 하지만, 독일에 사는 저는 주야장천 그건 아니올시다 라고 하는 글을 자주 올리죠. 언뜻 보면 비슷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정말 정말 다르죠. 

 

오늘 한국과는 사뭇 다른 독일의 한 단면을 느낀 순간을 소개할까 해요. 글은 길지 않으니까, 눈으로 잘 따라오세요!

 

아내가 저녁 하기 싫다 하고, 아들이 옆에서 KFC 소리쳐서 어쩔 수 없이 사러 나갔죠. 독일은 락다운으로 식당은 여전히 다 닫은 상태이고, 배달만 허용되고 있죠. KFC가 바로 옆 골목에 있는 것도 아니고, 차로 15분 정도 거리에 있어요. 이 정도 거리에 있으면, 정말 가까운 거리죠. 독일 사람들은 뼈 붙은 고기를 별로 안 즐기거든요. 그래서, 소위 치킨이라고 하는 통닭은 없고, 고작 전기구이 정도 있죠.

 

 

 

 

자 이제, 독일의 KFC를 잠깐 사진으로 구경하실까요?

 

한국같이 사람 많이 사는 번화가 같은데 있는 게 아니라, 이렇게 차량으로 올 수 있는 변두리에 널찍한 주차장을 가진 곳에 있어요. 대부분 이래요. 

골덕기 입구
주차장이 텅텅비였네요. 오른쪽 멀리 Subway가 보이네요. KFC나 Subway나 인구 30만명이 다 되는 이 도시에 여기밖에 없어요. 맥도널드는 많은 편인데, 서브웨이나 버거킹은 거의 없죠. 

KFC 할아버지는 여기도 똑 같이 생겼네요 당연스럽게도.

 

중국에서 KFC 간판을 본 적이 있는데, 영문 KFC 밑에 한자로 肯德基(골덕기)라고 쓰여 있어서 한참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중국애들이 어떻게 발음하는지 들어보고 싶네요. 누구 아시는 분 계시면 댓글로 좀 알려주세요!

 

참고로, 저 한자에 있는 '덕' 이라는 글자가 우리가 독일 국가를 가리킬 때 쓰는 '덕국'의 덕이에요. 우리가 참 좋은 한자를 붙여줬네요. 

 

골덕기 간판
안에는 불이 켜져 있지만, 손님은 아무도 없죠.  

제가 오늘 말씀드리려고하는 선진국, 선진시민 독일 사람들의 한 장면을 지금 보여드릴게요.

 

아래 사진을 잠시 보시죠.

스피커에 대고 주문을 한 뒤에, 차를 앞으로 이동시켜서 돈을 지불하고, 치킨을 기다리는 중이에요.

 

주문하기
차 안에서 실례가 되지 않게 뒷모습만 살짝 찍었어요.  

 

위 사진에 뒷모습이 보이는 독일분이 오늘 이 글의 주인공이에요.

제가 돈을 지불하려고 현금을 든 손을 그분 손 위로 가져갔을 때, 저는 무언가 다름을 느꼈어요. 그 독일 여자분의 손이 제가 일부러 쳐다보지 않아도 바로 다르다는 걸 알 수 있었죠. 

 

기다리면서, 그녀의 옆모습이 내게 보였고, 나도 모르게 시선이 그분의 손을 따라갔어요. 영수증을 확인하는 두 손을 보니, 양손 모두 엄지손가락만 온전하고, 나머지 손가락 8개 모두 뭉그러져서 한마디보다 짧은 조막손이었어요. 

 

잠시 뒤 모자를 쓴 그녀와 눈을 마주치며 당케쉔 인사를 하고, 치킨이 든 종이팩을 받아 들 때, 내 눈에 자연스럽게 그녀의 손들이 또 들어왔는데, 확실히 양 엄지손가락만 온전한 조막손이었죠. 

 

나오기
되돌아 나가는 길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저는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양손이 모두 조막손인 분이 이런 서비스업에서 일할 수 있구나. 그것도 주문을 받고, 돈을 지불하고, 직접 얼굴을 맞대고 주문한 치킨을 전달하는 일을 하네? 

 

그 일을 하는 저 독일 여자분이나, 그런 분을 고용한 KFC 점주나, 그 안에서 함께 일하는 독일인들이나, 차를 몰고 와서 주문을 하는 독일 고객들이나, 모두 그분의 조막손을 보고 아무도 이상하다고 느끼지 않는가 보구나!

 

나는 그분의 조막손이 계속 눈에 띄어 신경을 그쪽으로 집중하고 있는데, 여기 독일인들은 아무렇지도 않는구나! 

이것이 진정한 선진 시민인가?  

 

이런 장면은 아마 한국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해요. 제 말이 혹시 틀린가요? 제가 2009년에 한국을 떠나와서 감이 떨어질 수는 있어요. 혹시, 한국도 많이 변했다면 저를 일깨워주세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선진국이라는 국뽕을 맞고 있는 요즘 우리 한국인들이, 좀 더 성숙해야 된다고 저는 감히 멀리 독일에서 여러분들께 외쳐요. 우리는 이미 선진국에 들긴 한 거 같지만, 아직 미진한 부분이 많은 거 같아요.

 

우리 모두 좀 더 좋은 사람이 되자고요. 

차별 없는 세상, 모두가 평등에 가깝게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가꾸는데 도움이 되는 우리 자신이 되어봐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모두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댓글22

  • 좋은 글 보고 갑니다! ㅎㅎ
    답글

  • 오랜만인듯 2021.02.06 23:00 신고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진짜 선진국에는 배울게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저조차.. 그런걸 보면 조금 꺼려하는 맘이있어서..
    다시 한 번 저를 뒤돌아보게 만드는 포스팅이라 좋았습니다 ㅎㅎ
    답글

  • mallang M 2021.02.06 23:47 신고

    제목부터 뭘까 궁금했는데 예상이상의 글이예요. 글만으로도 어색한걸보니 전 2009년에서 멈췄나봐요.
    답글

  • Conglog 2021.02.07 01:32 신고

    저도 해외살이하며 많이 느껴요. 한국 사람들은 그 평범한, 평균의, 중간의.. 본인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그 틀에 끼워 맞춰지지 않은 사람에게 아주 따가운 눈초리를 준다는 사실을요. 물론! 일부 독일인들도 여기선 평범하지 않은(?) 저희 동양인들을 자주 빤히 쳐다보곤 하죠 ㅎㅎㅎ 한국이 조금 더 다름을 편히 인정하는 사회가 되면 좋겠네요!!
    답글

    • 댄초이 2021.02.07 03:07 신고

      저도 이민 초반에 빤히 쳐다보는 독일 나이드신 분들의 시선이 힘들었지만 이제는 이해해요. 백인이나 흑인이 한국 시골 시장터 다닌다고 생각해보면, 그들이 농촌 어르신들에게 받는 눈총에 한두마디씩 하는 말에 상처받기도 할거에요. 요즘에는 안 그러시겠지만, 동남아 노동자들에게는 여전한 차별이 심하시죠.

  • 충전 2021.02.07 08:5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든호박 2021.02.07 11: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시공간사이 2021.02.07 12:00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낀대 2021.02.07 12:19 신고

    서비스직에서는 정말 한국에서는 상상도 못할일이네요 부럽습니다 그런 그들의 넓은 마음이
    답글

  • Zino$ 2021.02.07 15:29 신고

    2009년의 한국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되려 더 역행하는건 아닌가 하는 시민의식이 가끔 눈살 찌푸리게 합니다.
    물론 시민의식이 아주 오래전보단 많이 신장된것 같기는 하나
    오늘의 글처럼 선진국의 시민의식이 되려면 많이 먼것 같기는 해요.
    저도 댄초이님 처럼 계속 그 종업원만 생각하고 그랬을거 같습니다.
    이미 독일사람들은 저런 상황이 당연하고 아무렇지 않게 "저게 왜?" 라는 인식일텐데
    한국은 그렇지가 않다보니 그럴거 같네요
    반성을 많이 하고 갑니다 ^^
    답글

  • 大長今 남편 정PD 2021.02.07 16:0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한빛(hanbit) 2021.02.07 23:17 신고

    와아~ 감동입니다.
    정말 그렇네요.
    제가 만일 그 자리에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고요.
    저역시 힐끗힐끗 숨어보듯 했을 것 같네요.
    독일이란 나라를 댄초이 님 알기 전에는 제대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답니다.
    그런데 이런 글을 볼 때마다 역시 선진국은 다르구나! 라는 걸 많이 느낍니다.

    2009년에 가셨군요.
    2021년인 지금도 우리나라엔 아직 그런 예는 아주 드물 걸요~
    점주나 가까운 분들은 이해하고 종업원으로 써줄 수는 있을지 모르겠으나
    손님들 시선들은 또 어떨지 모르겠네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
    답글

  • 댄초이 2021.02.07 23:35 신고

    예. 잔잔한 감동이죠. 불행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을 사회 전체가 넌 평범해 라고 말해주는 것.
    답글

  • 극뽁 2021.02.08 08:38 신고

    큰 깨달음을 얻은 듯 합니다~~ 그냥 나오 좀 다를 뿐... 인데.. 그걸 우리는 다름을 이상하게 보는 게 문제인거 같아요
    답글

  • f타이거 2021.02.09 21:22 신고

    주제와는 다른 이야기지만 본문에 중국어이야기가 나와서 그런데, 중국어로는 '컨더지' 라고읽는다고해요. '켄터키' 와 발음상 유사한듯합니다 ㅎㅎ
    답글

    • 댄초이 2021.02.09 21:35 신고

      당케쉔 입니다. 안그래도 궁금했어요. 컨더지...구글 번역기로 돌리니 나오네요 ㅎㅎ. 성조표시를 못하니 이거원. 진짜 중국어는 고대 원시어에요. 요즘시대에 맞지 않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