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세이 수필

파리, 두 남자의 대조

by 댄초이 2021. 3. 19.

환상의 파리

프랑스 파리는 많은 한국 여성분들에게 낭만의 도시로 여겨집니다. 파리에 대한 많은 글들을 보셨을 테고, 다녀가신 한국분들도 많으실 겁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파리를 무척 싫어합니다. 우선, 프랑스 사람들이 맘에 안 듭니다.

 

맘에 드는 사람을 만나본 적이 별로 없습니다. 영업하다 만난 사람이 전부지만, 하나같이 거래하기 껄끄럽고 까다롭고 협상이 어려운 족속들이었습니다. 적어도 제게는 말입니다.

 

 

 


사진 한컷에 담긴 Contrast 

 업무상 파리를 방문하는 것은 정말 가끔인데 차를 타고 5~6시간을 달려갔다 미팅하고 바로 돌아오는 것이 너무 피곤해서 당시에는 고속열차 TGV를 쾰른에서 타고 파리로 이동했었습니다. 당일치기 출장이라도 기차 출장은 한결 여유가 있습니다. 몸이 아주 편합니다. 

 

미팅을 마치고 기차역으로 이동했고, 기차 시간 전에 간단히 식사를 하러 기차역 인근 식당에 들러서 창가에 자리하고 앉았습니다.  

 

사진을 유심히 봐주시죠. 저는 식탁에 앉아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식사
식사하다말고 한 컷 찍었습니다. 

우선 사진 속 바닥을 보시면 희끗희끗 껌딱지가 보입니다. 지저분합니다. 파리 시내가 전부 이렇습니다. 별로 깨끗하지 않습니다. 

 

제가 이 사진을 찍은 이유는 사진에 등장하는 한 남자 때문이었습니다.

 

감추어진 주방에서 전달된 음식들을 제 허기진 배에 막 집어넣기 시작하다 무심결에 머리를 들어 창밖을 바라보다 한 남자를 봤습니다. 사진 속 남자는 쓰레기통을 한참이나 세세히도 뒤졌습니다. 어느 순간 손을 연신 입으로 가져가더니 먹는 시늉을 계속했습니다. 실제로 뭔가를 계속 먹고 있었습니다.

 

저는 잠시 식사를 멈추고 그의 행동을 계속 지켜봤습니다. 그가 저의 시선을 느끼지 않을까 조심하면서 봤습니다. 그는 먹는 일에만 열중했습니다. 혹시나 그가 저의 얼굴 앞까지 와서 애처로운 얼굴 표정을 지을까 하는 작은 두려움도 슬쩍 올라왔습니다. 

 

제 접시에 담긴 감자칩이나 빵 한 덩이라도 들고나가서 그에게 주고 싶은 마음도 일었지만, 선뜻 일어서기가 뭐했습니다. 그것이 좋은 행동인지 판단도 서지 않았습니다.  

 

이내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나는 뭐가 잘나서 남이 해주는 음식을 식탁에 앉아서 이렇게 편하게 먹고 있고, 저 남자는 뭘 잘못해서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을까 생각했습니다.

 

 

댓글10

  • 투명수채화 2021.03.19 22:34 신고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프랑스를 못가봤는데요.
    독일에서 프랑스까지는 거리가 꽤 되는군요.~^^
    답글

    • 댄초이 2021.03.19 22:41 신고

      국경이 서로 길게 붙어있지만 땅이 한국보다 큰 편이라, 어디서 어디 가느냐에 따라 다릅니다. 저희는 독일 서쪽에 살아서 네덜란드나 벨기에 통과해서 프랑스 국경까지는 한 시간 걸립니다. 파리말고 프랑스 서쪽이나 남쪽으로 차를 몰고 가면 12~13 시간 걸립니다. 독일 끝에서 프랑스 끝까지는 차를 몰고 달린다면 중간에 쉬지 않고 17시간 정도 걸린답니다.

  • 문과엄마 2021.03.20 03:52 신고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라는 사람이 프랑스는 마케팅을 잘하는 나라라고 했었는데, 저도 동감합니다. 파리와 프랑스에 대한 환상과 편견이 유독 우리나라와 일본 여성들에게 강하게 나타나는 거 같더라고요. 제 동생도 프랑스 여행가서 너무 지저분하고 사람들이 너무 무례해서 확 깼다고 하더라고요. 막말로 유럽의 장깨라는 말도 있다네요.
    답글

    • 댄초이 2021.03.20 04:02 신고

      유럽의 짱깨까지는 좀 그렇구요. 오히려 이탈리아가 유럽내에서는 예의를 잘 안지키는 국가로 농담재료로 많이 놀림당한다고 하네요. 독일도 노잼으로 우명하고요. 프랑스는 갈수록 난민이슈와 사회 인종갈등 빈부격차가 심해지는 거 같아요.

  • 참교육 2021.03.20 07:25 신고

    가고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렇게 현장 중계를 해주시니.... 진실을 아는데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지금은 어렵지만요...ㅎ
    답글

  • 충전 2021.03.20 11:51 신고

    마음 아프네요. 이유가 어찌됐든
    저런 삶은 너무 고달퍼보여요.
    답글

  • Sharklet 2021.03.20 15:41 신고

    헉........충격적인 사진 한장이네요......프랑스의 파리가.......
    답글

    • 댄초이 2021.03.20 17:27 신고

      혹인 불법 이민자들이 많고 무질서하며 빈민가가 크게 변두리에 조성되어 있는 불안한 곳이 파리입니다.

      프랑스 과거 조상들이 아프리카에서 한 못된 짓을 한 악업을 후손들이 받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한빛(hanbit) 2021.03.20 16:05 신고

    요즘 세상에 모두가 가고파 하는 나라에서 일어나는 일이라니 믿기지 않네요.
    하기야 우리나라도 아직도 노숙자들의 삶이 크게 나아지지 않았으니 말할 것도 없겠지요.
    몇 해 앞서 아는 언니가 프랑스 와 이탈리아 여행 갔을 때,
    거기 사람들은 노숙자들도 다 멋있게 생겼다고 하더군요. 한참을 바라봤다고............ㅎㅎㅎ
    답글

    • 댄초이 2021.03.20 17:29 신고

      노숙자들이 멋있게 생각다는 감상평에는 동의하기 어렵네요.

      가끔 말끔한 심지어 강아지와 함께 앉아있는 노숙자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옷입음새가 한 눈에 노숙자인 티가 나는 사람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