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생활/재독한인 생활상

달걀과 우유사러 독일농장 가는 길!

by 댄초이 2021. 2. 17.

 

달걀과 우유사러 독일농장 가는 길!

제가 사는 독일의 인구 3만의 작은 이 도시에는 참 많은 농장들이 있어요. 이 도시에는 주변의 뒤셀도르프나 묀헨글라드바흐로 출퇴근하는 인구도 꽤 있고, 부모세대로부터 계속 살아가는 젊은 친구들도 꽤 많죠. 

 

참고로 독일의 도시 주소를 알아가다 보면, 한 가지 공통적인 거리명이 눈에 띄게 돼요. 가령, Ostwall(동쪽 벽), Nordwall(북쪽 벽), Ostring(동쪽 굽어진 길), Nordring(북쪽 굽어진 길) 등의 거리 이름인데, 이런 거리 명칭을 통해 과거 이 도시의 규모를 알 수 있어요. 서울로 따지면 사대문 안이 과거 진정한 한양 땅인 거죠. 

 

저희 동네가 약 2만의 인구(=1만 명은 좀 떨어진 다른 동네에 있어요)인데요, 좁은 네모칸 링(동서남북 굽어진 길) 안의 주택가(=직경 1~2km)를 벗어나면 바로 넓은 농토와 목장들이 보입니다. 

 

북쪽 길로 나가는 Ring(링) 바로 바깥에 위치한 한 농장에서는 달걀과 우유를 자동판매기를 통해서 직접 판매하고 있습니다. 방문한 김에 티스토리에 올린 사진을 여러 장 찍었어요.  

 

제가 전에 올렸던 독일 농촌 시리즈 2탄이라고 보셔도 되겠네요. 혹시, 안 보신 분들은 아래 클릭하시면 독일 농촌 1탄 글을 보실 수 있어요. 

 

독일 농촌 클라스 보여드리죠

한국에서 농촌 하면, 무슨 단어가 머리에 떠오르시나요? 제가 지금 머리에 퍼뜩 떠오르는 걸 써보면, 귀농, 주름진 어르신들, 가난, 노동, 땡볓, 누런 들판, 가뭄, 홍수, 비닐하우스 크게 긍적적인

danchoi.tistory.com


자, 이제 떠납니다. 

 

도로가
농가가 푸른 밭 너머 보이죠? 집 앞에 있는 것들은 거름을 쌓고 덮어둔 천막이라 회색빛으로 보여요

길 가 옆으로 살짝 턴해서 들어가면, 아래에 사진과 같이 우유와 달걀을 판다는 표시가 보이죠.

 

건초더미
저 멀리 거대한 농가 건물들이 보이시나요? 

아래에 또 다른 광고판이에요. 트레일러 위 건초더미로 받쳐놓고 지나가는 차량들에 홍보하고 있어요. 

 

닭들

왼쪽 편에는 아래 사진과 같이 놓아 키우는 닭들이 있어요. 자세히 보면 수탉도 몇 마리 보이더군요. 

 

트레일러 숙소

저녁에는 저 트레일러 안에서 자는가 봐요. 

 

수탉

아래 사진 중앙의 흰색 닭이 수탉이에요.

 

토끼들

아래 사진에 토끼 보이죠? 토끼를 그냥 애완용으로 키우는 게 아니라, 실제 토끼 요리도 전통적으로는 즐겨 먹는 고기 중의 하나였다고 들었어요. 

다가오는 양

더 안으로 들어가면, 양들이 보여요. 제가 가까이 가니까, 먹이 주는 줄 알고 다가오네요. 

 

등치 큰 양

가까이서 보면, 좀 무섭기도 해요. 양의 뿔이 생각보다 길고 날카롭게 휘어있고, 애들이 등치가 꽤 나가요. 

 

탈출한 닭

 

밑에 울타리를 탈출한 닭도 보이고요. 

 

아이들은 자판기에서 돈 주고 산 먹이를 양들에게 먹이고 있어요. 농장주는 참 머리가 좋네요. 고객이 먹이를 사게 하고, 그걸 자신의 양들에게 먹이게 하고 말이죠. 

 

아이들

주차장에 자전거 탄 독일 아이가 멀리 암탉들을 보고 있네요. 여기 애들은 정말 하나같이 인형같이 생겼어요.

 

자판기 통나무

자, 이제 드디어 오늘 여기 온 목적인 자판기가 있는 나무 건물로 들어가 볼게요. 

 

저 뒤에 농장 건물도 살짝 보이는데, 거기는 들어갈 엄두가 안 나네요. 안에 구경하고 싶어도 함부로 접근하기가 그래요. 

 

우유주유소
통나무 건물에 '우유 주유소' 라고 써 있네요. 

건물 안에 들어가면, 총 4개의 자판기가 있어요. 

 

달걀
달걀을 파네요

 

비싼 달걀

달걀 가격이 일반 마트 가격보다 훨씬 비싸네요. 10개에 5천 원이 넘어요. 그래도, 신선하니까 사는 사람들이 있어요. 

 

아래 사진은 소시지를 파는 자판기인데요, 포장지를 봐서는 농장에서 직접 만든 거 같네요. 가격은 확실히 일반 마트보다 1.5배는 비싸요.  

빈 우유병

밑에 사진의 자판기 맨 위칸에 빈 우유병을 파네요.

그 밑에는 치즈, 과자도 파는데, 자체 상품들은 아니네요. 

 

우유 자판기 짱

아래 사진이 좀 신기해요. 1리터에 1.2유로, 약 1,600원에 우유를 파는데, 준비한 우유병을 자판기 안에다 넣고 대금을 지불하면, 우유가 담겨서 나와요. 

미살균 우유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는, 이 우유는 바로 먹으면 배탈이 난다는 사실이에요. 생우유, 즉 멸균 전 우유예요.

그래서, 집에 가서 드시기 전에 냄비에 넣고 낮은 온도에서 어느 정도 끓여줘야 나쁜 균들이 죽고, 좋은 균은 어느 정도 살아남게 되죠. 

 

저는 이 우유를 딱 한 번 사서 해보고는, 다시는 안 사요. 이유는 아시겠죠? 

 

독일인들 중에는 친환경 제품을 상당히 선호하는 분들이 꽤 있고, 실제 다양한 알레르기 질환을 가진 독일인들이 꽤 많아요. 그래서, 이런 농장 직영의 먹거리들을 많이 선호하죠. 

 

농장 입구 건물

자판기 건물 뒤편으로 농장 입구가 보이네요.

옆으로 산책길 같이 잘 되어 있는데, 저긴 가보지는 못했어요. 아마 저 농장 안에 월세 집들도 여럿 있을 거고, 또한 많은 건물들 안에는 다양하고 거대한 농기구들이 있을 거예요. 농산물을 쌓아두는 창고나, 젖소 농장도 있겠죠. 

 

한 가지 특이한 점은, 독일 농장에서 파는 육류, 달걀, 야채, 과일 등은 일반 슈퍼마켓에서 파는 제품보다 가격이 훨씬 더 비싸요. 품질은 물론 더 신선하니까 좋겠죠?

 

한국의 경우에, 우리가 농촌까지 직접 가서 산다고 하면, 가격이 저렴한 것을 기대하잖아요? 실제 저렴하게 사려고 직접 가잖아요. 그런데, 독일 농장의 경우는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함에도 불구하고 일반 슈퍼마켓보다 비싸게 팔아요. 우리와 생각이 다른 거 같아요. 이래서 독일 농촌이 부유한 거겠죠. 

 

전에 포스팅한 글에서도 말씀드렸듯이 독일의 농촌은 참으로 풍요로와요. 정말 부럽죠. 

우리 농촌도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네요. 

 

 

댓글25

  • jongpary 2021.02.17 20:24 신고

    생경한 풍경이네요~^^잘봤습니다!!
    답글

    • 댄초이 2021.02.17 21:03 신고

      생경한가요? 하긴 한국은 도시에서 멀리 나가야 있겠죠. 물론 방목하는 가축 보기가 힘들긴 하지만요

  • 한빛(hanbit) 2021.02.17 20:28 신고

    독일는 농촌에도 부농이 많겠네요
    건물이 어마어마하네요~~
    친환경 달걀이니까 비싸도 몸에 좋으니까 많이 찾겠어요.
    독일 농촌 풍경은 탁 트여있어 참 좋네요~^^
    답글

    • 댄초이 2021.02.17 21:04 신고

      님이 독일 농촌사진만 찍으셔도 아마 날 밤 새실 거에요. 부유하고 풍요롭고 큰 스케일에 한국 농촌을 생각하며 자괴감이 들거에요. 슬픈 현실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21.02.17 21:10

    역시 .... 자연친화적인 독일이네요..!
    저의 친오빠도 현재 독일 거주중인데..
    한 편으론 부럽거든요.ㅎㅎ 좋은 만큼 불편하신 점도 많을텐데, 그래도 부러움이 더 크네요^^

    좋은 사진과 자연들 잘 보고 공감 꾹 하고 갑니다!!
    답글

  • mallang M 2021.02.17 21:24 신고

    여유가 느껴지네요. 지인 몇몇이 독일에서 음악을 공부하고 왔는데 그 세계와는 다른 느낌이예요^^ 다들 남의 나라에서 경쟁하며 공부하느라 고생한 얘기 많이 해줬거든요.
    답글

    • 댄초이 2021.02.17 22:02 신고

      독일음대 유학오신 분들 많죠. 최근에 코로나로 많이들 한국으로 일시 귀국하셨지만, 제가 사는 쾰른, 뒤셀도르프, 에센 등지 뿐 아니라, 독일 거의 전역에 성악이나 피아노 등 악기 하시는 유학생들 참 많습니다.

      그나마 한국보다 음대 졸업 후에 전공을 살려 취업할 곳이 꽤 있습니다만, 경쟁이 후덜덜한 것도 사실입니다. 주요 도시마다 극장이 있어서 오페라, 합창단, 뮤지컬, 발레 등 공연을 하면서 공무원같이 취직해서 살 수 있는데, 이게 정년이 보장되는 직업이라 누군가 관두거나 정년퇴임해야 자리가 나는 상황이고, 또 워낙에 한국사람들이 많이 취업지원을 하기 때문에 그 나름 극장측에서 한국사람 숫자를 비공식적으로 제한하기도 합니다.

      가령 한 극장에 합창단원이 30명 이라고 하면 벌써 한국인이 4~5명이 되기 때문에, 새로운 자리가 나도 한국인이 실력이 뛰어나도 뽑히기 쉽지 않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일반 공연의 뒷자리에 서있는 합창단 역할도 하지만, 오페라 공연에서도 주인공 옆에서 유럽인 옷과 머리 모양을 하고 공연을 같이 해야되는데, 동양인이 너무 많으면 보는 관객 입장에서도 몰입이 힘들거든요. 그런 현실적인 이유도 있고, 요즘에는 중국 유학생도 급증해서 경쟁이 심해지고, 또한 극장들의 운영이 항상 적자이기 때문에 이를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시 당국에서 지원을 줄이거나 하기 때문에 독일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 이소른 2021.02.17 22:20 신고

    한국과는 다른 이국적인 풍경 미소 지으면서 너무 잘 봣습니다!ㅎㅎㅎㅎ
    답글

  • 차니임니닷! 2021.02.17 22:43 신고

    우아 ㅎㅎ 한국과는 다른 풍경 너무
    부럽네요 ㅠㅠ 사진만 보고도 힐링하고갑니다
    답글

  • Nison 2021.02.17 23:05 신고

    와 완전신기하네요. 엄청 신선하겠는데요. 거기다 자판기로 파는 반전매력까지 ㄷㄷ
    답글

  • 시공간사이 2021.02.17 23:23 신고

    앗 마트에 가시는게 아니라 농장에~ 더 싱싱하고 건강한 달걀과 우유를~
    정말 애가 독립하고 나면 닭이라도 키울 수 있는 작은 주택으로 이사가고 싶네요. 계란 노른자는 익히지 않고 먹을 수 있음 좋겠어요. 어릴땐 생계란이랑 간장이랑 버터 넣어서 많이 비벼먹었었는데 .
    답글

  • kangdante 2021.02.18 07:14 신고

    오호!~
    그야말로 자연 그대로의 풍경이네요
    멋져 보입니다. ^^
    답글

  • 낀대 2021.02.18 08:30 신고

    좀 비싸더라도 신선할테고 또 저기는 사러 가는것만으로도 힐링이 될 것 같은 풍경이네요 부러워요
    답글

    • 댄초이 2021.02.19 19:29 신고

      여기에 오래 살다보니 둔감해져서 잘 모르겠는데, 한국에서 오신 친척이나 친구들은 무척 좋아하더라고요. 제 아버지 오셨을 때, 매일 어머니랑 산책나가서 넓디넓고 풍요로운 농촌을 보시고는 정말로 부러워하셨죠.

  • Zino$ 2021.02.19 19:18 신고

    흔히 볼 수 없는 독일 농촌의 풍경을 보여주셔서 감사해요!
    더불어 신선하고 품질좋은 식품들을 보니 구매하고 싶어집니다
    다소 조금 비싸더라도 니즈가 맞는 분들에게는 더할나위 없겠네요 :)
    저런 곳들을 다니기만 해도 힐링될거 같습니다
    답글

    • 댄초이 2021.02.19 19:27 신고

      한국도 좋은 곳들이 있지만, 도시가 워낙에 크고 복잡해서 이런 소소한 곳에 가려면 번잡하죠. 저야 집 앞에 걸어서 10분이면 갈 수 있으니 복 받았죠. 이런 농장이 도시 외곽에 꽉 차 있어요. 사람들보고 와서 돈 쓰고 가라고 버티고 있는 형국이에요.

  • 계란은 정말 새로운 세계네요 저희집에서 닭키워서 계란을 먹는지라 ㅎㅎ 저시스템은 공감하는데,,
    우유는 진짜 영아니네요 ㅋㅋ 우리나같으면 소비자들 그냥 먹고 항의하고 난리날듯 ㅋㅋ -ㅇ-
    시스템 차체는 신박하네요 ㅎ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