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편 소설

차별인가 무시인가 오해인가?

by 댄초이 2021. 3. 25.

독일 정착 초반에 겪은 일_에세이(소설 형식) 

 

 

 

독일 유치원 가는 길

집을 나서는 내 앞에 아직도 낯선 독일의 주택가 골목길과 집들이 서있다.

 

아이는 엄마 손을 꼭 잡고 짧은 다리로 제법 잘 걷는다.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남편 따라 독일에 오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는데, 이 현실이 꿈꾸는 것 까지는 아니라 하더라도 조금 멍한 기분이다. 

 

자주 만나던 친구들도, 이웃 도시에 살던 엄마도, 사랑스러운 조카들도 이제는 전화나 카톡 따위로만 연락하게 되었다. 한국에서 어쩌다 만나던 친구들이나 친척 어른들과도 왠지 더 애틋하게 문자나 통화를 하게 되었다.

 

새로운 땅에 발을 디뎠다는 설렘보다 두려움이 더 큰 것은 나의 예민한 성격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스스로 자책을 한다. 독일 소도시가 주는 차분한 편안함보다는 시끌시끌하고 번잡하며 항상 종종거리는 한국의 모습이 너무도 그립다. 아득하게 그립다.

 

몸이 떨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하던데, 한참을 하늘 높이 날아 닿았던 이 땅, 지구 반 바퀴를 돌아야 도착하는 이 곳에서 지금 나는 아이 손을 잡고 새로 등록한 독일 유치원으로 가고 있다. 지구 반대편에 사는 친정엄마는 지금 저녁 먹은 걸 치우고, TV 앞에서 아빠와 드라마를 보고 있으실거다. 그분들과 나는 이제 영 다른 세상에 사는가 보다. 


무시당한 건가? 

이 주택가 길에는 걷는 사람 보기가 어렵다. 다들 집에서 뭘 하는지, 차만 타고 다니는 건가? 가끔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보이고, 강아지 산책하는 사람들만 어렵지 않게 보인다. 

 

아이를 데리고 집 현관문을 나서서 몇 십 보를 걸었다 싶은데 저만치 앞에 한 여자가 작은 짐을 손에 들고 이쪽으로 걸어오고 있었다. 어디서 본 거 같기도 한데, 내 눈에 독일인들을 구별하기가 쉽지않다. 서로 다르게 생긴 게 확실한 거 같으면서도 어떨 때는 누가 누군지 구별이 금방 안된다. 유치원에서 처음 만나는 엄마와 으레 껏 인사하고 그녀들의 이름을 들어도 낯선 그들의 이름은 내 왼쪽 귀로 들어왔다가 오른쪽 귀로 나가버린다. 

 

가까이 다가오는 그녀가 누군지 갑자기 생각이 났다.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에서 몇 번 마주쳤다 인사를 나눈 같은 반 유치원생 엄마였다. 독일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지나가더라도 Hallo(할로)하고 인사하는 경우가 많다. 더구나, 유치원 아이 엄마로 인사를 몇 번 나눈 사람을 길에서 마주치니 조금 반가운 마음도 들면서 인사를 해야 된다는 생각에 가벼운 긴장감이 들었다.

 

그녀가 나를 지나쳐 가기 전, 인사를 하기에 적당한 거리에 그녀가 들어왔을 때, 나는 인사를 나눌 요량으로 그녀의 눈을 쫓았다. 어색한 웃음을 짓고 할로할 타이밍을 찾고 있었는데, 그 여자는 앞만 보고 걷더니, 이내 뒷쪽으로 사라졌다. 

 

 

 


번뇌 

집에 돌아와서도 오후 내내 그 여자 얼굴이 어른거렸다. 왜 나를 모른 척한 거지? 분명히 유치원에서 서너 번 인사도 했었는데? 나를 무시하는 건가? 날 모를 수가 없을 텐데! 이 동네에 동양인이라고는 중국식당에서 일하는 몇 명 빼고는 우리 가족밖에 없는데, 왜 쌩까는 거지? 

 

저녁 차리면서 집에 돌아온 남편에게 낮에 겪은 이야기를 해봤지만, 그도 뾰족한 대답이 없다.

 

"뭐 이상한 사람인가 보네. 너무 신경 쓰지 마. 그냥 무시해버려!"

 

그래 무시해버리자! 지가 뭔데 나를 무시해? 모르는 사람들도 길 지나갈 때는 구텐탁 구텐탁 잘만하는데 왜 나한테는 눈길도 안 주고 그냥 가버린 거지? 열 받아 정말!

 

아침에 일어난 남편은 늘상 하던대로 아침식사를 거르고 차를 몰고 일찍 출근했다. 아이는 진작에 일어나 꼼지락거리며 엄마 옆에서 놀고 있다. 아이를 씻기고 입혀서 현관문을 열고 세상으로 나섰다. 

 

어제 일이 아직도 머리에 있다. 어제 그 여자 만나면 어떡하지? 그냥 나도 쌩깔까? 그래 쌩까자!

 


어제 그 여자

아이를 유치원 문 앞에 데려다주고 뒤돌아섰다.  

짧은 계단을 내려서고는 왼쪽으로 돌려 길을 나서는데 바로 앞에서 누군가 할로 하고 인사한다. 

 

어제 그 여자다! 순식간에 나도 '할로'하고 인사했다. 

 

유치원에서 집에 오는 짧은 시간 동안 기분이 영 그랬다. 마음이 비참하지도 열이 확 오르는 것도, 슬픈 것도 아니다. 그냥 이해할 수 없는 이런 기분을 내가 왜 느껴야 되는지 이해가 안 될 뿐이다. 

 


끝맺음

저희 가족이 처음 독일 이민 왔을 때, 제 아내가 독일 온 극 초반기에 겪은 경험담을 에세이(소설) 형식으로 써 봤습니다. 그 당시 이해하지 못한 그녀의 행동이 지금은 이해가 된다기보다는, 추측이 가능한 정도가 되었습니다. 

 

제일 가능성이 큰 시나리오는 그 여자가 동양인 얼굴을 잘 구분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눈에는 키 크고 마르고 계란형 얼굴을 한 철수 엄마와 키 작고 얼굴 동그랗고 귀여운 영희 엄마를 구분하기란 너무 쉬운 일입니다. 그런데, 서양인들은 이 두 사람을 여러 번 봐도 헷갈려한다는 것을 저희는 경험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제 아내와 길에서 마주친 그녀는 제 아내가 같은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 엄마라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기 때문에 제 아내에게 눈길을 주지 않고 지나쳤던 거라고 저희는 추측합니다. 이럴 가능성이 90%는 되는 거 같고, 10%의 가능성으로 동양인을 약간 무시하는 교육 수준이 낮은 동구 출신 여자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런 한적한 소도시에 사는 정통 독일인들은 모르는 사람들과도 길다가 "할로"하고 인사를 하는데, 외국 출신, 특히 동구나 터키 출신 이민자 계통 사람들은 인사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물론, 조금 큰 도시 시내 나가면 서로 인사하지 않습니다. 자신들이 사는 주택가에서 산책할 때 서로 인사합니다.   

 

수십 년간 살던 땅을 떠나 새로운 곳에서 삶을 시작하게 되면, 처음 1~2년은 완전히 다른 세상에 사는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있습니다. 이를 극복하려면 다른 한국 교민들과의 소통을 통해서 그 나라 사람들을 이해하려고 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서로 다름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로마에 왔으니, 저희가 로마법을 따라야 합니다.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닙니다.  

 

 

 

 

 

  

'단편 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별인가 무시인가 오해인가?  (17) 2021.03.25

댓글17

  • 난짬뽕 2021.03.25 20:11 신고

    처음엔 많이 힘드셨겠네요. 서양인들은 동양인들을 잘 구분하지 못한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답글

    • 댄초이 2021.03.25 22:00 신고

      저야 별로 힘든 게 없었죠. 직장에서 일하니까요. 집에 있는 사람이 힘들죠. 오해인지 차별인지 분간하기 어려우니 스트레스가 좀 있는데, 이게 사람 성격에 따라 받는 스트레스가 차이가 많이 나요.

  • 에이미 2021.03.26 09:00 신고

    제가 살고 있는곳도 아시안 별로없고 흑인도 별로없고 백인이 대부분이예요 . 저희애들 픽업할때 저랑 또 한명의 한국친구있었는데 선생님들도 그 친구랑 저랑 구분도 못하더라고요 ㅎ ㅎ
    답글

  • 충전 2021.03.26 10:25 신고

    저도 서양인 얼굴은 다 비슷해 보이거든요. 그런 이유도 클 거예요.
    그래도 제가 같은 일을 겪었으면 똑같았을 것 같아요.
    답글

  • 낀대 2021.03.26 13:01 신고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는건 누구에게나 항상 어려운 문제이긴 한데 심지어 남의 세상에 안착을 하긴 더 어려운 문제인것 같아요
    답글

  • 한빛(hanbit) 2021.03.26 13:05 신고

    예전에 어릴 때 저도 얼굴이 하얀 딴나라 사람을 어쩌다 보면,
    진짜 구분이 안 되더군요.
    아마도 그런 오해였을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지금도 동양인들을 혐오하듯 보는 차별이 있으니 참 답답한 일이지요.
    어제도 호주에서 우리 한국계 3세부부한테 백인 여자가 너네 나라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소리를 고래고래 쳤다는 기사가 나왔더군요.
    차별 없는 세상이 그리 힘든 일은 아닐 건데...
    어쩌면 우리도 딴나라 사람한테 알게 모르게 그렇게 하는 지도 모르니 조심해야지요.
    답글

    • 댄초이 2021.03.26 13:34 신고

      인종차별은 영어쓰는 영연방이었던 나라들이 심합니다. 영국 미국 호주 뉴질랜드죠. 캐나다는 제외네요. 그 나라의 성숙도 지표죠. 호주야 몇 십년 전만 하더라도 백호주의라고 차별이 거의 끝까지 남아있던 나라입니다. 세월이 흘러야되요.

  • 한빛(hanbit) 2021.03.26 13:12 신고

    댄초이 님, 카테고리 깔끔하게 갈무리를 하셨네요.
    바로 신청 넣어보세요.^^
    주제도 통일성이 있고 괜찮아서 틀림없이 될 겁니다.^^
    답글

  • 베짱이 2021.03.26 17:44 신고

    독일은 그나마 이민자에 대해 관대하다고 들었는데..
    일반화하기에는 역시나... ^^
    답글

    • 댄초이 2021.03.26 19:12 신고

      제 글을 오해하신 거 같은데, 그나마 다른 나라보다 관대하고, 이번 에피소드는 저희의 오해라는 걸 보여드린 겁니다.

  • 참교육 2021.03.27 07:50 신고

    좋은데요. 이민 역사를 이렇게 남기면 나중 좋은 책이 되겠습니다.
    답글

    • 댄초이 2021.03.27 08:22 신고

      책이라니 너무 거창합니다.
      자그마한 이야기를 쓰라고 한다면, 뭐 독일의 이야기는 소소한 이야기에 그칠지도 모르겠습니다.

      영미권인 미국, 영국, 호주 등에서 우리 교민들이 겪는 온갖 인종차별등은 그 스케일이 남달라서 제가 명함도 못 내밀 거 같습니다.

  • 투명수채화 2021.03.30 09:03 신고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긴가민가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저도 똑같은 사람인데도 스타일이 바뀌고, 친분이 없는 사람이면 가끔 헷갈릴 때가 있더군요.
    커피 한잔이라도 마셨던 사람은 스타일이 바껴도 구분이 쉬운데요.
    인사만 하던 사람이 헤어스타일이 바뀌면 가끔 구분이 어렵더군요.ㅋㅋ
    어디서 이사온 새로운 동양인가 했을거란 추측을 해봅니다.ㅎㅎ
    답글

  • 2022.06.09 21:15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